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 부적격"결정…靑, 임명 강행시 정국 경색

수십 차례 임명한 강행 靑, 고심 거듭

안기한 | 기사입력 2021/05/06 [08:06]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 부적격"결정…靑, 임명 강행시 정국 경색

수십 차례 임명한 강행 靑, 고심 거듭

안기한 | 입력 : 2021/05/06 [08:06]

 靑, 부적격 장관후보자 임명 강행시 정국 경색



5일 여야는 장관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을 두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정국 주도권을 뺏길 수 있다는 위기감에 장관후보자들 엄호에 나섰고 국민의힘은 부적격 인사를 걸러내겠다며 공세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장관 후보자들은 지난 4일 인사청문회에서 “사려 깊지 못한 행동”, “경위와 상관없이 송구하다”며 사과하는 등 후보자들은 고개를 숙였다.

특히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위장전입, 아파트 다운계약서 작성, 논문 표절,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임명 전 당적 유지, 자녀 동반 외유성 출장 등 의혹이 고구마 줄기 엮이듯 많이 제기되면 집중 포화를 맞았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도 과거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 재테크 논란과 위장전입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야당의 집중공세를 받았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도자기 밀수 의혹이 제기되면서 곤욕을 치렀다.
 

국민의힘은 5일 인사청문회를 마친 5개 부처 장관 후보자 중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입장을 정했다. 이중에서도 임·박 후보자는 낙마 1·2순위로 꼽았다.

 

더불어민주당은 공개적으로는 "낙마할 정도의 하자는 없다"고 했지만, 그러나 내부에선 "5명 전원 임명 강행은 부담스럽다"는 말과 "1~2명이라도 낙마하면 임기 말 후임 찾기가 쉽지 않다"는 말이 동시에 나왔다. '당 주도'당·청 관계를 내세운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1~2명의 장관 후보자 거취를 결단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는 당대표 정견 발표에서 "국민께서 우리의 위선을 지적했는데 정말 이런 상황에서 하던 대로 하면 안 된다"고 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부터는 당이 주도하는 것이 정상적이고 자연스럽다"고 했던 만큼 청와대도 송 대표의 의견을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아울러 당이 청와대와 줄다리기를 하는 모습을 보이기 이전에 '낙마 1순위'로 지목된 임 후보자가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다만,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청문회 과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도 호평할 정도로 논란이 적어 6일쯤에는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가 야당 동의 없이 또다시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장관 후보자들의 임명을 강행할지 주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