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2호 도움 '최고 평점 8.0'…토트넘은 브라이턴에 1-0 승리

장덕중 | 기사입력 2022/10/09 [12:22]

손흥민, 시즌 2호 도움 '최고 평점 8.0'…토트넘은 브라이턴에 1-0 승리

장덕중 | 입력 : 2022/10/09 [12:22]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은 오늘(9일) 영국 브라이턴에서 열린 브라이턴과의 리그 10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고, 팀도 1대 0으로 이기며 모처럼 최고 평점을 찍었다.

 

손흥민은 9일(한국시간) 영국 브라이턴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22분 해리 케인과 선제 결승골을 합작했다.

토트넘은 브라이턴을 1대0으로 격파하고 3위를 지켰다. 토트넘은 6승2무1패 승점 20점, 브라이턴은 4승2무2패 승점 14점이 됐다.

토트넘은 변화를 줬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투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왼쪽 윙백으로 이반 페리시치 대신 라이언 세세뇽이 먼저 나섰다. 세세뇽의 선발 출전으로 손흥민의 활동 반경이 넓어졌다. 손흥민은 직접 프리킥까지 책임지는 등 적극적으로 브라이턴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22분에는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수비수를 완벽하게 주저앉힌 뒤 크로스를 올렸고, 케인이 헤더로 골문을 열었다.

후반 29분에는 직접 골을 터뜨렸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9점을 줬다. 결승골의 주인공 케인(7.1점)보다 높은 평점으로,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이다. 손흥민은 슈팅 2개(오프사이드 골 제외)를 때렸고, 드리블 돌파도 세 차례나 성공했다. 확실히 살아난 모습이었다.

소파스코어 평점은 7.7점으로 토트넘에서 위고 로리스(7.8점) 다음이었고, 풋몹 평점은 8.1점으로 최고였다.

 

울버햄프턴의 황희찬도 첼시와의 원정경기에 후반 12분 교체 출전했지만, 팀은 3대 0으로 완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