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576돌 한글날 논평서…대통령 비속어 · 측근 막말에 통탄"

이재포 | 기사입력 2022/10/09 [12:10]

민주당 "제576돌 한글날 논평서…대통령 비속어 · 측근 막말에 통탄"

이재포 | 입력 : 2022/10/09 [12:10]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 한글날을 맞아 "바른 말과 품격있는 정치를 다짐한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의 언행을 비판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자랑스러운 한글을 아름답게 쓰고 지켜야 할 정치권이 우리 말을 어지럽히고 함부로 쓰고 있어 부끄러운 하루"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국가를 대표해 정상외교에 나선 대통령이 비속어를 쓰고, 직전 야당 지도부였던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막말을 일삼는 모습은 국민을 통탄하게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미국 순방 도중에 했다고 알려진 '이 XX' 발언과, 직전 원내대표이자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권성동 의원이 지난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을 향해 "혀 깨물고 죽지 뭐하러…"라는 발언을 것을 꼬집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