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윤석열차' 웹툰 논란에 거리두기…"대통령이 언급할 사안 아냐"

이재포 | 기사입력 2022/10/06 [10:07]

尹대통령, '윤석열차' 웹툰 논란에 거리두기…"대통령이 언급할 사안 아냐"

이재포 | 입력 : 2022/10/06 [10:07]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만난 기자가 '풍자만화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경고를 했는데, 대선 기간 약속한 표현의 자유 위반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자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고 거리를 뒀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카툰 부문 금상을 받은 한 고등학생의 만화 작품 '윤석열차'가 지난 3일 폐막한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됐다.

문체부는 지난 4일 두 차례의 보도 설명자료를 통해 "해당 공모전의 선정 과정을 엄정히 살펴보고 관련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 "(진흥원)의 공모요강에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작품'이라는 결격 사항이 미공지됐다"며 이번 공모전 자체가 문체부 후원 명칭 사용 승인 조건에 위반된다고 했다.

 

또한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긴 하지만 국민의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고, 이 공모전의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후원 승인 취소 및 심사과정 조사를 언급했다.

 

정부의 이같은 대응에 야권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를 떠올리게 한다"는 비판이 이어지는 중이다.

이에 야당과 만화단체 등에서는 표현의 자유 침해라고 비판하고 있다.

전날 진행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윤덕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가 다시 떠오른다. 그때는 밀실에서 이뤄져 나중에 알게 됐지만, 이번에는 아예 공개적으로 예술인들을 압박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예술인들에게 경고한 문체부를 더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비판했다.

임오경 의원은 "학생의 상상력으로 그린 풍자화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이 아니라 대통령의 심기를 거스른 것"이라며 "문체부 공무원들의 직권남용이자 심사위원 겁박"이라고 주장했다.

여당인 국민의힘도 맞불을 놓은 상태다. 이용 국민의힘 의원은 "만약 지난 정부에서 얼굴을 문재인 열차로 바꾸고 차장을 김정숙 여사로, 탑승자를 586 운동권과 시민단체, 김정은으로 했다면 제재는 물론이고 고등학생을 상대로 고소·고발을 하고 온라인상 집단적 린치가 있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