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또 다시 취임 후 최저치 기록…긍정평가 4%포인트 하락한 24%

김시몬 | 기사입력 2022/09/30 [12:09]

윤 대통령 지지율,또 다시 취임 후 최저치 기록…긍정평가 4%포인트 하락한 24%

김시몬 | 입력 : 2022/09/30 [12:09]

 한국갤럽제공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한 주 만에 4%포인트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인 24%를 기록했다. 

30일 한국갤럽이 2022년 9월 다섯째 주(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현재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24%가 긍정 평가했고 65%는 부정 평가했다.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4%포인트 상승했다. 긍정 평가는 8월 1주와 같은 역대 최저치에 해당하며 부정 평가 역시 8월 1·2주의 66%에 이어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18~24일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서의 각종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외교'(17%),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3%)으로 답했는데, 이는 직전 조사보다 10%포인트 급증한 수치다. '발언 부주의'(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7%),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진실하지 않음·신뢰 부족'(이상 6%), '소통 미흡', '인사'(이상 5%) 등을 이유로 꼽았다.

 

긍정 평가의 이유는 '외교'(8%),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7%), '전 정권 극복'(6%), '공정·정의·원칙', '국민을 위함', '진실함·솔직함·거짓 없음'(이상 4%) 순이었다. '모름·응답 거절'은 23%였다.

 

윤 대통령 취임 첫 해 2분기(7∼9월) 지지율은 역대 2번째로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첫해 2분기 직무 수행 긍정률은 13대 노태우 57%(1988년 6월), 14대 김영삼 83%(1993년 6월), 15대 김대중 62%(1998년 6월), 16대 노무현 40%(2003년 5월 31일), 17대 이명박 21%(2008년 5월 31일), 18대 박근혜 51%(2013년 4~6월 평균), 19대 문재인 75%(2017년 7~9월 평균), 20대 윤석열 29%(2022년 7~9월 평균)다.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11.2%다. 보다 더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또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