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한화그룹에 매각 급물살…'통매각 '방식, 2조원 안팎 매매가

김시몬 | 기사입력 2022/09/26 [11:53]

대우조선해양, 한화그룹에 매각 급물살…'통매각 '방식, 2조원 안팎 매매가

김시몬 | 입력 : 2022/09/26 [11:53]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001년 '워크아웃'(재무개선작업) 졸업 이후 21년 만에 한화그룹을 새 주인으로 맞게 됐다.

 

26일 관계부처 등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대우조선의 처리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강석훈 산은 회장은 대우조선을 한화그룹에 매각하는 방안을 포함한 대우조선 처리 방향 안건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조선해양 매각가는 2조원 대로 추정된다. 

 

산은은 관계장관회의 결론에 따라 이날 중 임시 의사회를 열고 대우조선 처리 방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어 이날 오후에 강 회장이 기자간담회를 열어 관련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앞서 강 회장은 지난 14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해 "연구·개발(R&D)을 강화하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경영 주체가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게 대우조선을 구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대우조선의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빠른 매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권과 조선업계 안팎에선 산은이 대우조선의 체질 개선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경영 컨설팅 보고서를 제출받은 이후 대우조선의 처리 방안 논의를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 바 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을 한화그룹에 매각하는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소식에 대우조선해양 주가가 오르고 있다.


26일 오전 10시33분 기준 대우조선해양은 전 거래일 대비 1450원(6.59%) 오른 2만3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 대우조선해양 주가는 3.64% 하락하면서 2만1200원까지 빠지기도 했지만 한화그룹에 매각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상승 반전에 성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