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지지율,주중 상승·'비속어' 논란에 주말 하락… 34.6% vs 부정 62.2% [리얼미터]

김시몬 | 기사입력 2022/09/26 [09:00]

尹지지율,주중 상승·'비속어' 논란에 주말 하락… 34.6% vs 부정 62.2% [리얼미터]

김시몬 | 입력 : 2022/09/26 [09:00]

 제공=리얼미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주간 기준으로는 소폭 상승하며 30% 중반대를 유지했으나, 일간 기준으로는 주초 36.4%에서 주말 32.8%로 내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19∼23일 닷새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천533명을 상대로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4.6%, 부정 평가는 62.2%로 각각 나타났다.전주보다 긍정 평가는 0.2%포인트 상승했고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여섯 차례의 조사에서 긍정 평가는 30% 초반대에서 중반대로, 부정 평가는 60% 중반대에서 초반대로 서서히 변했다고 리얼미터는 밝혔다.

 

조사 기간 내 일간 지표를 보면 긍정 평가는 지난 20일 36.4%에서 21일 34.8%, 22일 34.9%, 23일 32.8%로 하락세를 보였다.반대로 부정 평가는 20일 60.2%에서 21일 61.4%, 22일 61.6%, 23일 64.2%로 상승 곡선을 그렸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지난주보다 긍정평가가 5.9%포인트 높아져 42.2%를 기록했다. 반면 대전·세종·충청에서는 긍정평가가 4.5% 낮아진 29.5%였다. 대구·경북의 긍정평가는 50.3%로 부정평가( 45.0%)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섰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70세 이상을 뺀 모든 연령층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많았다. 70세 이상에서는 긍정평가가 12.4%포인트 상승한 59.1%로 조사됐다. 반면 60대(7.5%포인트), 30대(3.7%포인트), 20대(2.3%포인트), 50대(1.0%포인트)에서는 긍정평가가 줄었다.


정치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부정평가가 64.5%로 여전히 높았다. 보수층에서는 긍정평가가 59.1%로 부정평가(39.1%)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섰으며 진보층의 부정평가는 84.7%였다.

직업별로 농림어업(12.5%포인트), 학생(3.6%포인트), 무직·은퇴·기타(2.0%포인트)에서 긍정평가가 높아졌으며 가정주부에서 긍정평가가 4.7%포인트 떨어졌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5.0%, 국민의힘이 37.5%를 기록했다.전주 대비 민주당은 1.2%포인트 내렸고, 국민의힘도 0.8% 하락했다. 정의당은 전주보다 0.2%포인트 오른 3.4%였다. 기타 정당 지지율은 2.0%, 무당층은 12.1%였다.

 

 이번 조사는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리얼미터가 19일부터 23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남녀 253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ARS(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대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