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국민의힘 경선 버스, 출발과 동시 '역선택' 논란에 덜커덩…국민이냐? 당원이냐? 대선 경쟁력은 어디에?

경선룰, 후보별 유불리를 떠나 여론조사 도입 취지 따라야

미디어저널 | 기사입력 2021/08/31 [17:17]

【새롬세평(世評)】국민의힘 경선 버스, 출발과 동시 '역선택' 논란에 덜커덩…국민이냐? 당원이냐? 대선 경쟁력은 어디에?

경선룰, 후보별 유불리를 떠나 여론조사 도입 취지 따라야

미디어저널 | 입력 : 2021/08/31 [17:17]

▲ 국민의힘 경선 버스, 출발과 동시 '역선택' 논란에 덜커덩   ©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버스'가 출발한 가운데, '역선택 방지' 조항 등 경선 규칙을 둘러싼 '룰의 전쟁'이 본격화 되고 있다.

 

국민의힘 경선은 1,2차 컷오프에서 국민여론조사가 각각 100%, 70%가 반영되고, 최종 후보 선출때는 50%가 반영돼 여론조사가 경선룰의 핵심으로 떠오르다 보니 역선택 방지 조항을 놓고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는 양상이다.

 

국민의힘은 후보별 입장을 수렴한 뒤 내달 5일쯤 경선 룰을 확정할 예정이지만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두고 후보별 입장차가 첨예한 탓에 난관이 예상된다.

 

'역선택 방지' 조항은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이 참여하지 못하게 하는 장치다.

 

'역선택'은 경쟁 정당 지지자들이 다른 정당 선거에 참여해 조직적 투표를 함으로써 선거 결과를 왜곡시키는 행위이기 때문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자는 의견과 하지말자는 의견이 후보별로 나뉘어져 상충하고 있다.

 

'역선택'을 놓고 국민의힘 후보간 대립하고 충돌하는 원인은 잠정 경선 룰에 '역선택 방지' 조항이 없기 때문이다. 

 

 

'역선택 방지' 조항은 최 전 감사원장 캠프에서 가장 먼저 시작됐다. 도입을 주장한 최 전 감사원장 측에 윤 후보 측이 가세했고, 유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이 맞받아치며 격화됐다.

 

이에 반해 홍 의원과 유 전 의원 등은 대선 본선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우리만의 리그'로는 안 된다는 게 이들의 논리로 '역선택 방지' 조항이 필요 없다는 입장이며, 특히 4ㆍ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압승할때도 '역선택 방지' 조항 없는 경선에서 후보를 뽑았다는 것이 이들의 명분이다.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여부를 놓고 후보들간의 설전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을 관리하는 당내 선거관리위가 참전하면서 전선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경선 준비 기구인 경선준비위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두지 않겠다고 결정했으나, 최근 취임한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경준위 결정 사항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둘러싼 후보간 갈등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가능성을 열어둔 정홍원 당 선거관리위원장을 겨냥해 홍 의원이나 유 전 의원은 특정 대선주자(윤 전 총장)에게 유리한 꼼수 룰을 만드려는 것이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며 '심판 경질' 사유가 될 수도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처럼 정 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돕는다는 구설수가 일다 보니 국민의힘은 대선 경선 버스가 출발하자 마자 덜커덩 거리며 운전수를 교체하라는 비난이 여기저기서 봇물 터지듯이 나오고 있다.

  

옛 속담에 "오얏나무 아래에서 갓끈을 고치지 말아라"라는 말처럼 앞서 윤 전 총장은 정 위원장이 선관위원장 인선 전인 지난 4일 방문해 조언을 들었고, 최근 윤 전 총장 캠프의 인사가 정 위원장을 선관위원장 선임 직전 만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비난 받을 원인을 제공한 것 또한 사실이다.

 

앞으로 상당수 선관위원이 경준위 출신이라 '역선택 방지' 조항 부분을 재론할 경우 선관위와 이준석 대표 등 지도부 간 갈등은 점점 더 걷잡을 수 없이 불거질 가능성이 농후해질 것이다.

 

일반적으로 선거여론조사를 할 때 기초질문에는 지역과 성별,연령별 문항을 본 질문에는 후보별 지지 혹은 적합도 문항을 넣고 조사를 한다. 선거 여론조사는 조사기관이 입맛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중앙선거관리 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규정된 룰에 따라 조사하고 그 결과를 통계분석 처리하는 과정을 거친다.

 

여론조사의 과정을 살펴 보면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유무에 따라 특정후보의 지지율이 달라진다는 주장도 있지만 여론조사를 실시 하는 배경은 다양한 계층과 여러 생각을 하는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기 때문에 도입 취지만을 고려할 경우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는 것은 맞지 않는다.

 

지금 이 순간에도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은 각자의 손익분기점에 따라 '여당 지지자가 우리 당 후보를 뽑는 게 말이 되느냐'는 주장과 '지지층만이 아닌 국민의 선택을 받아야 진정한 확장성이 있다'라는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앞으로도 '역선택' 논란 신경전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국민이 좋아하는 후보냐? 당원이 좋아하는 후보냐? 대선 경쟁력은 과연 어디에 있을지 지켜보면 알 일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