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아내 김민지, "슬픔 증명 조의 인증 하란거냐"...분노

장덕중 | 기사입력 2021/06/09 [19:58]

박지성 아내 김민지, "슬픔 증명 조의 인증 하란거냐"...분노

장덕중 | 입력 : 2021/06/09 [19:58]

 박지성-김민지 부부.  (사진/ 김민지 유튜브 캡처)




지난 7일 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으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네티즌들은 김병지, 이천수 등 다른 2002년 한일 월드컵 멤버들과 달리 박지성은 빈소를 찾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여기에 네티즌들은 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에 악성 댓글을 남기며 박지성을 비난했다.  

 

이에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는 9일 "조화의 인증샷을 찍고, 슬픔을 증명하라는 말이냐"라며 서운함을 표시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주장과 달리 박지성은 현재 영국에 거주하고 있어, 입국하더라도 코로나19 자가격리 지침에 따라 빈소 조문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김 전 아나운서는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글을 올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 살고 있는 거냐"며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도의적·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고 했다.  

 

이어 김 전 아나운서는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김 전 아나운서는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사람들이 예전부터 많았다"며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고 비난 했다.  

 

그는 "세상엔, 한 인간의 삶 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당연한 일이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민지의 입장문 전문이다.

이런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요.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세상엔, 한 인간의 삶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당연한 일입니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랍니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
덧붙여 이 일로 만두랑 구독자분들이 느끼실 피로감에 대해 사과합니다.
채널 주인으로서 무척 송구하고 죄송합니다.
채널과 관련없는 글은 운영자가 삭제합니다.
이 글도 곧 삭제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