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오세훈 공약 투기 광풍 몰고 올것 VS 박형준 도덕적 파탄 끝 알 수 없어

이동은 | 기사입력 2021/04/05 [12:34]

이낙연, 오세훈 공약 투기 광풍 몰고 올것 VS 박형준 도덕적 파탄 끝 알 수 없어

이동은 | 입력 : 2021/04/05 [12:34]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야당의 서울시장 후보가 내놓은 공약들은 투기 광풍을 다시 몰고 올 우려가 너무나 농후하다. 그걸 뻔히 보면서도 그 길로 가는 건 위험한 일이라 생각한다""부동산 문제에 관해 바람직하게 해결할 수 있는 결의와 정책 기조를 가진 정당은 민주당"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해 "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내곡동 땅 스캔들과 관련됐다는 결정적 증언이 또 나왔다"면서 "그 후보는 거짓말을 계속하다가 '기억 앞에 겸손해야 한다. 그러나 기억이 없다'는 말을 했다. 그렇다면 방법이 있다. 다른 사람의 기억도 존중해주시면 된다. 오늘 나온 관련자들 기억을 겸손하게 수용하시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세훈 후보에 대해 이 위원장은 "후보가 내놓은 공약들은 투기 광풍을 다시 몰고 올 우려가 너무나 농후하고 그걸 뻔히 보면서도 그 길로 가는 건 위험한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내곡동 땅 스캔들과 관련됐다는 결정적 증언이 또 나왔다"라며 "다른 사람의 기억도 존중해주시면 되고, 오늘 나온 관련자들 기억 겸손하게 수용하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박형준 후보에 대해선 "도덕적 파탄의 끝이 어딘지 알 수가 없고, 제어되지 않는 부동산 욕심, 문란한 공직관, 인륜마저 위태롭게 하는 그 분의 생각에 두려움이 생길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사람들을 서울·부산시장 후보로 내세워서 이 나라를 어떻게 하자는 건지 야당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은 서민과 중산층을 돕고, 사회적 약자를 먼저 생각하는 정당이다. 잘못도 있지만 그래도 잘못을 스스로 드러내고 그걸 고치는 정당은 민주당 뿐이라 감히 말씀드린다"면서 "서울·부산이 박빙의 승부로 간다고 직감한다. 승부는 투표가 끝나는 순간에 판가름 날 것"이라며 "한표 한표가 더욱 절실해졌다. 당원 지지자 여러분이 한 분이라도 더 투표장에 모시도록 끝까지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