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측…"오세훈 사퇴 안하면 중대 결심" [전문]

오세훈, 내곡동 땅 주장 완전히 파탄 사퇴하라

안기한 | 기사입력 2021/04/02 [22:57]

박영선 측…"오세훈 사퇴 안하면 중대 결심" [전문]

오세훈, 내곡동 땅 주장 완전히 파탄 사퇴하라

안기한 | 입력 : 2021/04/02 [22:57]

 서울시민을 향해 유세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후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은 2일 오세훈 사퇴 안 하면 중대 결심을 하겠다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포문을 열었다.

 

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후보는 "거짓말과 말 바꾸기로 우리 국민과 서울시민 유권자를 속여 왔음이 낱낱이 밝혀졌다"며, "(오 후보의) 큰 처남이 내곡동 측량에 참여했다고 주장해왔는데, 어제 KBS 보도로 큰 처남이 행사에 참석했다는 게 드러났고 오늘은 생태탕집 사장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 후보의 주장은 완전히 파탄났다"며 직격했다.

 

이어 "오 후보는 당당하게 외쳤다. '내곡동 땅에 대해 관심을 표했다는 증거가 나오면 바로 후보 사퇴하겠다'자, 이제 그 약속을 지킬 때가 왔다. 오 후보는 후보직을 그만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박 후보 측은 "국민의힘에도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다"라며 "공당의 후보가 거짓말을 일삼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고 있습니다. 국민을 섬기는 공당이라면, 더는 선거운동을 할 것이 아니라 드러난 진실 앞에서 후보자에게 사퇴를 요청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 후보는 우리 당과 시민단체에 의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검찰에 고발됐다. 선대위는 그간 취합한 증거자료를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다"라며 "검찰과 수사당국의 신속하고도 엄정한 수사를 요청한다. 오 후보의 꼬리에 꼬리를 문 거짓말과 말 바꾸기가 이제 막을 내릴 때가 됐다"라고 했다.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 진성준 의원은 성명 발표가 끝난 뒤 기자들과 가진 질의응답에서 "상황에 따라 중대한 결심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중대 결심'이 무엇이냐고 묻자 진 의원은 "두고 보라"고 답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측 긴급성명서 전문

 

오세훈 후보는 그동안 자신의 큰 처남이 내곡동 측량에 참여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당일 큰 처남이 측량이 아닌 대학원 행사에 참석했다는 정황이 드러나도 일부 행사 순서에만 참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어제 KBS 보도로 사진과 증거가 공개되며 큰 처남이 전체 행사에 참석했다는 게 드러났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오 후보가 그동안 계속 부정해왔던 생태탕 의혹의 진실을 밝혀줄 생태탕집 사장의 인터뷰가 공개되었습니다. TBS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사장 A와 그의 아들은 당시 정황뿐만 아니라 옷차림과 구두 브랜드까지 구체적으로 묘사하며 오 후보가 분명히 현장에 있었음을 증언했습니다. 이로써 오세훈 후보의 주장은 완전히 파탄 났습니다. 그동안 눈 하나 꿈쩍 안 한 채 거짓말과 말 바꾸기로 우리 국민과 서울 시민 유권자 여러분들을 속여 왔음이 낱낱이 밝혀졌습니다. 오세훈 후보는 당당하게 외쳤습니다. ‘내곡동 땅에 대해 관심을 표했다는 증거가 나오면 바로 후보 사퇴하겠다.’ , 이제 그 약속을 지킬 때가 왔습니다. 오세훈 후보는 후보직을 그만 사퇴하십시오! 입만 열면 거짓말하는 후보의 공약, 어떻게 믿을 수 있습니까. 이런 신뢰할 수 없는 후보, 거짓말쟁이 후보를 서울시민을 대표하는 시장으로 시민 여러분들께서 뽑아줄 리가 없습니다. 이를 기대하고 후보직을 유지하는 것 자체가 서울 시민 유권자에 대한 모욕이자 모독입니다. 국민의힘에도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합니다. 공당의 후보가 거짓말을 일삼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고 있습니다. 국민을 섬기는 공당이라면, 더는 선거운동을 할 것이 아니라 드러난 진실 앞에서 후보자에게 사퇴를 요청해야 합니다. 안철수, 금태섭 등 소위 야권후보 단일화에 동참했던 여러 정치인들께 촉구합니다. 거짓의 편에 더 이상 설 수 없음을 밝혀주십시오. 천만 서울 시민의 미래 앞에서 양심만큼은 저버릴 수 없다는 선언을 해주십시오. 오세훈 후보는 우리 당과 시민단체에 의하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검찰에 고발되었습니다. 선대위는 그간 취합한 증거자료를 검찰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검찰과 수사당국의 신속하고도 엄정한 수사를 요청합니다. 오세훈 후보의 꼬리에 꼬리를 문 거짓말과 말 바꾸기가 이제 막을 내릴 때가 되었습니다. 계속되는 거짓말을 추궁 당하자 내곡동 땅이 의식 속에 없었다고 희대의 무의식 화법까지 구사했습니다. 더 이상 거짓과 변명으로 숨을 구멍을 찾지 마십시오. 이제 남은 길은 사퇴뿐입니다. 입만 열면 거짓말! 오세훈 후보에게 다시 한번 강하게 촉구합니다. 천만 서울 시민께 거짓을 사죄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 사퇴하라! 사퇴하라!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