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홍승희, tvN ‘나빌레라’ 풋풋한 송강과의 친구 찾기부터 정규직 전환에 불발 냉혹한 현실 앞 좌절 그려내 화제”

홍승희, tvN ‘나빌레라’ 할아버지 덕에 송강과의 친구케미로 훈훈함 전해

김현진 | 기사입력 2021/03/31 [10:02]

“배우 홍승희, tvN ‘나빌레라’ 풋풋한 송강과의 친구 찾기부터 정규직 전환에 불발 냉혹한 현실 앞 좌절 그려내 화제”

홍승희, tvN ‘나빌레라’ 할아버지 덕에 송강과의 친구케미로 훈훈함 전해

김현진 | 입력 : 2021/03/31 [10:02]

 

“배우 홍승희, tvN ‘나빌레라’ 풋풋한 송강과의 친구 찾기부터 정규직 전환에 불발 냉혹한 현실 앞 좌절 그려내 화제”


[미디어저널] 배우 홍승희가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에서 송강과의 친구케미로 훈훈함을 전하고끝내 정규직 전환에 실패하는 과정을 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지난 방송에서 인턴 은호가 정규직 전환을 위한 마지막 관문에서 고배를 마시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규직만을 바라보며 온갖 모욕과 수모에도 고군분투하며 달려온 은호는 최종 면접 일정을 안내받고 실습 점수를 잘 주겠다는 점장의 회유에 대학원 논문 번역일까지 도맡아 하며 정규직 전환을 눈 앞에 두고 있었다.

이 가운데 티격태격 신경전 이후 서로를 이해하고 본격적인 화해 무드로 접어든 은호와 채록은 덕출로 인해 새로운 인연이 시작됐다을 알렸다.

덕출의 손에 이끌려 은호의 취직선물인 붕붕이 증정식의 헬퍼로 나온 채록은 은호가 덕출의 손녀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두 사람은 동료에서 친구로 발전하며 덕출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을 예고했다.

한편 은호는 그간의 노력이 무색하게 실습점수에서 C를 받으며 정규직 탈락이라는 비보를 듣게 됐다.

“왜 제가 C 에요?”고 묻는 은호에게 점장은 “평가는 내 재량이야. 논문 번역 거절하면 됐잖아?”고 비꼬았고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은호는 “저 일 못하지 않았어요. 죽어라 열심히 했어요. 근데 왜 제가 떨어져야 하는 건데요? 네?”고 억울함을 호소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점장실 앞에 서 있던 덕출과 채록에게 보이고 싶지 않았던 모습까지 들킨 은호는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은 눈물을 애써 참았다.

이처럼 홍승희는 극본 없는 드라마 같은 냉혹한 현실 앞에 좌절한 은호를 흡입력 있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충격 엔딩을 선사한 것.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은호가 정규직 탈락이라고?”, “역시 정규직의 문턱은 너무 높다”, “은호 맴찢이다.

현실 반영 100%”, “왜 하필 그 자리에 할아버지랑 채록이가.”, “은호야 울지마”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렇듯 절망에 빠진 은호가 위기를 딛고 일어나 꽃길을 걷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