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와이파이 이용 편의·품질 눈에 띄게 개선

노후와이파이 1.8만개 최신장비로 교체 ⇒ 국민체감 속도 3배 증가

김현진 | 기사입력 2021/02/24 [12:47]

공공와이파이 이용 편의·품질 눈에 띄게 개선

노후와이파이 1.8만개 최신장비로 교체 ⇒ 국민체감 속도 3배 증가

김현진 | 입력 : 2021/02/24 [12:47]

 

공공장소 와이파이 구축 현황


[미디어저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판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공공와이파이 신규구축과 노후와이파이 교체를 차질 없이 완료해 국민들의 이용 편의성을 크게 개선했다고 밝혔다.

‘20년 공공장소 와이파이 구축은 16개 지자체서 수요를 제기한 버스정류장, 공원, 보건지소 등 지역 밀착형 10,022개소 신규 구축과 기 설치된 노후 와이파이 공유기 1.8만개를 최신장비로 교체하고 올해 2월까지 품질검수단 TF 등을 통해 구축상태, 체감속도 등 이용편의성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이에 따라, 국민들은 과기정통부가 구축한 공공장소 28,132개소, 시내버스 29,100대 등 전국 57,232개소에서 무료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과거에는 주민센터, 사회복지시설, 보건소·보건지소, 전통시장 등 공공장소의 실내건물 위주로 구축되어 왔으며 지자체 자체 구축 포함시 전국 주민센터, 보건소·보건지소, 전통시장의 80% 이상 장소에서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버스정류장, 공원, 생활체육시설, 주요거리 등 지역주민 맞춤형 야외 시설 위주로 공공와이파이 이용 장소가 다양하게 확산되고 있다.

특히 ’19년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광역시도에 버스정류장 와이파이 구축이 급증하면서 기 구축된 전국 시내버스와 연계되어 출퇴근, 등하교, 외출 등 대중교통 이용시 이동 간에도 끊김 없이 무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이 확산되는 추세이다.

이와 함께, ‘12~’17년 구축·개방된 와이파이 중 노후화된 18,000개 공유기를 최신 장비로 교체하면서 저속의 유선 백홀 회선도 기가급으로 증속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전송속도 등 품질 이슈가 제기된 장소는 기존 대비 속도가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품질이 대폭 개선됐다.

또한, 이용자가 많거나, 이용 장소의 공간 대비 와이파이 설치 수량이 부족해 이용에 불편을 겪었던 공공기관 민원실, 주민센터, 전통시장 등에 와이파이 공유기를 추가로 설치했다.

과기정통부 손승현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20년은 시내버스 와이파이 전국 구축, 공공장소 구축장소 55% 확대 노후 와이파이 교체 등을 통해 국민들의 공공와이파이 이용 편의성을 높인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히면서 “올해도 16개 광역시도와 함께 전국 1.5만개소 공공장소 무료 와이파이 신규 구축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이용현황 조사, 통합관리센터를 통한 현장점검 강화 등을 통해 국민 일상생활 속에 공공와이파이가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공공와이파이 구축뿐 아니라 품질관리를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4차산업(이카루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