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인플루엔자, 겨울철새 도래 전에 미리 대비한다

올겨울 조류인플루엔자 국내 유입 대비, 전국 철새도래지 상시 예찰 확대 · 상시진단체계 운영 등 선제적 대응 조치 강화

이동은 | 기사입력 2020/09/17 [09:39]

조류인플루엔자, 겨울철새 도래 전에 미리 대비한다

올겨울 조류인플루엔자 국내 유입 대비, 전국 철새도래지 상시 예찰 확대 · 상시진단체계 운영 등 선제적 대응 조치 강화

이동은 | 입력 : 2020/09/17 [09:39]

 

조류인플루엔자, 겨울철새 도래 전에 미리 대비한다


환경부는 올겨울 국내에 도래하는 철새로부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유입될 가능성에 대비해 전국 철새도래지 예찰을 조기에 시작하는 등 사전 준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올해 4월 몽골과의 국제협력 사업을 통해 국내 겨울철새의 해외 번식지를 예찰하는 과정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됨에 따라 사전 조치를 마련하게 됐다.

예년 겨울철새의 이동 경로를 볼 때 오리류의 본격적인 도래는 10월 말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나, 일부 기러기류는 9월 하순부터 도래할 것으로 예측된다.

환경부는 겨울철새가 북상을 완료하는 내년 4월까지 전국 철새도래지 예찰, 겨울철새 분포 현황조사, 상시검사체계 운영, 검출지역 관리 등 조류인플루엔자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먼저 철새도래지 예찰 및 겨울철새 분포조사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겨울철새의 첫 도착지가 될 한강하구, 시화호 등 경기·충청권 일대 주요 도래지 10곳을 9월 말부터 조사한다.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전국 80~200곳의 철새서식지를 조사, 결과는 철새정보시스템에 공개해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대응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전국 철새도래지에서 야생조류 폐사체 수거 및 분변시료 채취 등 상시예찰을 확대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조기 유입가능성을 고려해 예찰 시기를 10월에서 9월로 앞당기고 예찰 지역도 63곳에서 70곳으로 늘린다.

야생조류 포획조사는 1,500개체 이상, 분변은 지난해에 비해 10% 확대한 4.4만 점을 채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류인플루엔자 상시 진단체계를 운영하는 등 관계기관 간 협력도 강화한다.

권역별 야생동물질병진단기관 20곳에서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폐사체 신고를 상시 접수·진단하도록 하고 고병원성 의심시료 검출 시에는 관계기관에 즉시 통보한다.

아울러 철새도래지 관할 지자체에 대해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지점 관리, 수렵장 운영, 조류사육전시시설 관리 등 조류인플루엔자 대응을 강화하도록 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지점은 소독제 살포, 안내판 설치, 출입통제, 정밀 예찰을 통해 추가확산이 없도록 관리한다.

검출지점 인근 수렵장에 대해서는 오리류 등을 수렵동물에서 제외하거나, 확산 양상 등을 고려해 운영 축소·중단 등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에 속한 조류의 관리 등을 위해 동물원 등 조류사육전시시설의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상황점검을 매월 실시한다.

환경부는 올겨울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및 확산 예방을 위해 지자체, 관계기관 등과 협력해, 빈틈없이 조류인플루엔자를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민들에게 철새서식지를 방문하거나 근처를 경유하는 경우,소독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야생조류 폐사체를 발견하면 접근하거나 만지지 말고 즉시 지자체 및 유역환경청 등에 신고할 것을 안내했다.

한편 환경부는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9월 14일 현재 총 738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9월 9일부터 14일까지 멧돼지 시료 총 82건을 검사한 결과, 강원도 양구군과 화천군에서 발견된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로 2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