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변하지 않으면 우리는 다 죽는다" 기자간담회서 밝힌 속내?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12 [11:17]

김형오,"변하지 않으면 우리는 다 죽는다" 기자간담회서 밝힌 속내?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0/03/12 [11:17]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11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자청한 자리에서 불출마·공천배제 인사들의 반발에 대해 "변하지 않으면 우리는 다 죽는다"고 미안함을 호소했다.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11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미디어저널

 


이날 김형오 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불출마를 결단한 의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묵묵히 할 도리를 다했겠지만 불가피하게 교체된 의원들에 대해 미안하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눠먹기와 계파, 밀실 없는 공정하고 청정한 공천이었다고 감히 말씀드린다"며 "조용하고 더디더라도 최대한 인격과 예의를 존중하는 방향으로 진행해왔다"고 자평했다.

 

 
이어 "공관위의 시대적 소명은 '시대의 강을 건너는 것'과 '대한민국 살리기'였다"며 "현역 절반이 되는 분들의 희생 덕에 시대의 강은 무사히 건넜지만 대민 살리기는 현재진행형"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공천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고 다소 부족하더라도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에 동참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컷오프 대상자들의 '승복'을 촉구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공천의 핵심은 사람이지만 그동안 사람을 기르지 못한 대가를 혹독히 치르고 있다"고 말해 공천 과정에서 '구인난'이 심각했음을 토로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