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민주당’ 창당보다 의회민주주의를 허물고 ‘누더기 선거법’ 강행처리에 대한 사과가 먼저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3/10 [14:43]

‘비례민주당’ 창당보다 의회민주주의를 허물고 ‘누더기 선거법’ 강행처리에 대한 사과가 먼저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3/10 [14:43]

 

 

미래통합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비례민주당’ 창당보다 의회민주주의를 허물고 ‘누더기 선거법’ 강행처리에 대한 사과가 먼저다"라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변인은"민주당이 사실상 비례민주당을 만든다고 한다"면서"민주당은 울산시장 불법선거개입, 유재수 비리 무마사건 등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사악한 범죄행위를 검찰이 수사하자 생존전략으로 ‘공수처법’ 처리를 전제조건으로 정체불명의 ‘1+4’ 협의체와 야합해 ‘누더기 선거법’을 만들었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미래통합당은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민주당이 강행처리하면 어쩔 수 없이 비례정당을 만들어 대응하겠다"고 명백하게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이번 4월 총선에서 국회의원 숫자 늘리기에 급급한 정의당을 비롯한 일부 군소정당에게 선거법을 선물하고 공수처법 통과에 협조를 구했던 민주당의 무도함을 우리 국민은 두 눈으로 확인한 바 있다"며"의회민주주의를 지키고 잘못된 선거법에 맞서기 위해 공언했던 야당의 비례정당 창당에 대해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저주와 막말을 퍼붓고 심지어 검찰에 고발까지 했던 민주당이 비례정당을 만든다고 한다"고 비꼬았다. 

 

이어"민주당의 파렴치한 내로남불 종특을 감안하면 이미 예상되었던 일이지만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위선과 뻔뻔함에 치가 떨린다"며"민주당은 비례정당을 만들기에 앞서 ‘누더기 선거법’ 강행처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당 대표와 핵심주동자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하면서"자기들이 고발한 일을 따라하면서 내놓는 궁색한 변명과 허접한 논리는 4월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라고 논평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