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공천 원천무효..황교안 대표가 직접 나서 이 막천을 바로 잡아 달라"고 최후통첩

안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15:08]

홍준표,"공천 원천무효..황교안 대표가 직접 나서 이 막천을 바로 잡아 달라"고 최후통첩

안기환 기자 | 입력 : 2020/03/09 [15:08]

[미지어저널]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9일 오후 경남 양산에 있는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 원천무효를 주장하다"며"황교안 대표가 직접 나서 이 막천을 바로 잡아 달라"고 호소했다.

 

▲ 홍준표,"북핵의 완전하고 영구적인 폐기를 이끌어 내고,한반도의 평화의 불씨가 되기를 희망한다"     ©미디어저널

 

이날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통합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에 공을 돌리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날렸다. 

 

홍 전 대표는"저는 300만 당원들이 눈에 밟혀 지금은 탈당을 할 수가 없다"며"저는 지난 40여 일 동안 25년 정치 인생 처음으로 공천신청을 하고 가슴 졸이며 기다렸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다음은 홍준표 전 대표의 기자회견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양산시민 여러분!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홍준표 입니다. 저는 지난 40여 일 동안 25년 정치 인생 처음으로 공천신청을 하고 가슴 졸이며 기다렸습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으로부터 수모와 모욕을 참아가면서 면접을 당하기도 하였고 당내 특정세력들로부터 당내 경쟁자를 제거해야 된다는 음해도 수 차례 받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저는 인내하면서 당의 단합과 화합을 위해 무던히 참고 참았습니다. 

 

 

마지막 출마는 고향에서 하겠다고 하고 고향으로 온지 한 달도 되지 않아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고향 출마 불가라는 통고에 굴복하며, 타협책으로 나동연 전 양산시장이 지속적으로 요청한 양산을로 지역구 이동을 제시하고, 경남 험지이자 문재인 정권의 성지이고 김두관 의원이 출마한 곳에서 양산대전을 마련 하겠다고 했습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를 절반의 성공이라고 언론에 공개적으로 했을 때 저는 처음부터 평당원과 같이 경선을 요구 했던 터라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선거운동만 하면 되겠다고 안도 했습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과는 과거에 있었던 대립관계를 사과하기도 했고 김위원장은 이를 흔쾌히 받아들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공관위와 황대표 측근들로부터 흘러나오는 공천배제 주장은 이유 없이 여의도 주변에 만연했고 저는 설마 그런 얼토당토한 짓을 할 수 있겠느냐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김세연 공관위원도 모르게 김형오 위원장의 지시로 지난 3월 2일 갑자기 양산을 추가공모가 당 홈페이지에 떴고 저를 양산에 오게 했던 나동연 전 시장이 응모하고 면접까지 했습니다. 나동연 전 시장에 따르면 끊임없이 나동연 전 시장의 출마를 모 측에서 종용했고, 심지어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직접 종용하기도 했고, 응모 전날은 서울에서 두 사람이 내려와 수 시간 동안 응모 하라고 종용까지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응모 당일 나 전 시장이 저의 측근을 불러 당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불이익이 오니 받아들여야 하겠다고 하자, 저의 측근이 양산으로 오게 한 사람이 당신인데 당신이 홍 대표에게 그럴 수 있느냐고 항의하니 나 전 시장이 저의 측근이 있는 자리에서 김형오 위원장에게 포기 의사 표시를 하였고, 김형오 위원장이 당신 그렇게 안 봤는데 하고 불쾌해 했다는 겁니다.

 

 

 

저는 그 말을 듣고 나 전 시장 사무실로 고맙다는 인사를 하러 갔는데, 사무실에 도착해서 서로 좋게 말하고 있는데 김형오 위원장이 저에게 전화해서 나동연이를 설득해 응모케 하지 못하면 당신을 컷오프 시키겠다고 협박하면서, 응모하도록 설득 하면 같이 경선을 시켜 주겠다고 하기에 옆에 있던 나 전 시장에게 저렇게 까지 말하는데 어쩌겠나 양해 한 다고 하니 나 전 시장은 내 손을 꼭 잡으며 절대 배신하지 않겠다고 하고 서울로 갔습니다. 나 전 시장은 서울로 갔다 와서는 돌변하여 이제 경선을 해야 하니 경선을 하면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하면서 주위 사람들에게 전화를 하고 도와달라고 했습니다. 저를 양산으로 불러들인 장본인이 거꾸로 칼을 들고 대드는 것을 보고 아연실색 했으나 나는 묵묵히 경선 하라면 해야지 하면서 경선 준비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경선 발표당일 오후 2시에 양산프레스센터에 가서 양산공약 대책을 세가지 발표하고 그날 오후 2시 45분~47분에 김형오 위원장에게 문자를 보내면서 의장님 지시에 순응하고 나동연 전 시장과 경선 하겠습니다. 그러나 출마한 후보들 중 이장권, 박인 후보를 넣어서 4자 경선으로 해야 무소속 출마를 막습니다. 라고 했습니다. 그날 오후 5시경 전화로 김형오 위원장이 이번 총선은 쉬어라, 컷오프 라는 말을 듣고 하도 어의가 없어 양산 무소속 출마를 검토 하겠습니다. 라고 답했습니다. 고향 출마를 막기 위해 나동연을 시켜 고향에서 빼내고 또 나동연을 추가공모에 설득하라고 해놓고 저를 컷오프 하고 이런 공작 공천을 한달 이상 진행 된 줄은 저는 전혀 몰랐습니다.

 

 

 

이건 공천이 아니라 막가는 막천 입니다. 이 당에 25년 헌신하고 당 대표 두 번하고 대선후보까지 하면서 당을 구한 저를 40여 일간 모욕과 수모를 주면서 내팽겨 친다는 것은 정치 이전에 인간이 할 도리는 아니라고 저는 봅니다. 힘들게 제가 당을 지킬 때 촛불정신을 찬양하고 공개적으로 지난 대선 때 자신의 두 딸이 유승민을 찍었다고 자랑스럽게 말하고 자신은 탈당하여 당원도 아니다 고 외치는 사람이 어떻게 저를 이렇게 참담하게 할 수 있습니까?

 

 

 

저는 이 공천은 막천 이라고 규정 했습니다. 경쟁자 쳐내기와 김형오 위원장의 사감이 겹쳐 저를 궁지에 몰아 넣는 막천입니다. 이 공천은 원천무효입니다. 선거도 임박하고 하니 조속히 답을 주십시오. 그 이후에는 제가 취할 모든 수단을 다 할 겁니다. 저는 300만 당원들이 눈에 밟혀 지금은 탈당을 할 수가 없습니다. 이 막천을 황교안 대표가 직접 나서서 바로 잡아 주십시오.

 

 

 

2020. 3. 9. 양산을 예비후보 홍 준 표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