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으로 더 빠르고 정확하게 점박이물범 식별 가능해져

인공지능 프로그램 ‘Hotspotter‘ 도입, 분석시간 1/10로 단축 예상

장서연 | 기사입력 2020/02/25 [15:56]

인공지능으로 더 빠르고 정확하게 점박이물범 식별 가능해져

인공지능 프로그램 ‘Hotspotter‘ 도입, 분석시간 1/10로 단축 예상

장서연 | 입력 : 2020/02/25 [15:56]

 

점박이물범

 

해양수산부는 오는 4월부터 야생동물 개체 식별에 활용되는 인공지능기술 프로그램 ‘핫스포터’를 점박이물범 개체 식별조사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핫스포터’는 멸종위기종인 그레비얼룩말의 멸종을 막기 위해 미국 렌슬리어 공대 컴퓨터공학과에서 개발한 인공지능기술 프로그램으로 생물의 고유한 특징을 분석해 개체를 식별하는 기술이다.

그레비얼룩말과 같이 점박이물범도 각 개체마다 사람의 지문처럼 고유한 반점과 패턴을 가지고 있으며 이 특성에 따른 고유식별번호를 가지고 있다.

그동안 점박이물범 서식행태 등을 조사하기 위해 점박이물범의 특정 부위를 촬영한 사진 수천 장을 사람이 일일이 비교해야 했다.

이 때문에 분석에 많은 시간이 걸렸으며 분석자의 숙련도와 집중도에 따라 분석결과가 달라져 점박이물범 개체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지난해 촬영된 점박이물범 개체를 식별하는 데 시범적으로 ‘핫스포터’를 적용했다.

그 결과, 1년치 자료 분석을 기준으로 기존의 방식에 비해 분석시간이 1/10로 줄어들었으며 정확도도 더 높아진 것을 확인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인공지능기술을 통해 더욱 정확하고 빠르게 점박이물범 개체 식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며 “정확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 보호·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