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최고의 루키 향해 차근차근 나아갈 것”

엄대유 | 기사입력 2020/01/15 [12:31]

김근태, “최고의 루키 향해 차근차근 나아갈 것”

엄대유 | 입력 : 2020/01/15 [12:31]
    김근태의 플레이 모습

 

지난해 11월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의 출전권을 놓고 펼쳐진 ‘KPGA 코리안투어 QT’ 수석 합격의 영광은 바로 김근태의 몫이었다.

김근태는 “KPGA 코리안투어 QT라는 무대에서 1위의 성적표를 받았다는 사실에 아직도 기분이 좋다”며 “KPGA 코리안투어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기 위한 시즌 준비에 한창이다”고 근황을 전했다.

아직 김근태라는 이름은 골프 팬들 그리고 동료 선수들에게도 생소하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11세 때 골프를 시작한 김근태는 16세에 미국으로 건너갔다.

이후 미국 남동부에 위치한 테네시 주립대학에서 골프와 학업을 병행하다 23세가 되던 2019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김근태는 “골프와 공부 모두 열심히 했다 골프에 대한 애정이 더 커 대학 졸업 후에도 골프 선수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예전부터 본격적으로 투어 생활을 시작한다면 고국인 한국에서 첫 발걸음을 내딛고자 하는 바람이 있었다 오랜 소망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김근태는 4년의 대학 생활 중 단 1년을 제외하고 모두 성적 우수자로 장학생에 선발될 만큼 성실한 학생이었다.

또한 미국 전역에서 치러지는 ‘대학 골프 토너먼트’에서는 선수로 출전해 팀 우승 5회, 개인전 우승 2회 등의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5월 한국으로 돌아온 김근태는 6월 KPGA 프로 자격을 따냈다.

이어 8월에는 KPGA 투어프로 자격을 얻은 뒤 KPGA 챌린지투어에서 활동했다.

그는 “솔직히 초반에는 한국 코스에 적응하기 힘들었다 미국과 비교했을 때 잔디 종류도 다르고 여러 컨디션들이 생소했다”며 “다행히 갖고 있는 장점 중 하나가 코스 매니지먼트다 국내 코스와 친해지기 위한 연습라운드는 물론 연구도 많이 했다”고 되돌아봤다.

김근태는 ‘KPGA 코리안투어 QT’가 끝난 이후부터 2020 시즌을 위한 맹훈련에 돌입했다.

투어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더 나아져야 한다’라는 욕심 때문에 남들보다 먼저 담금질에 들어갔다.

그는 “원래 연습량이 많은 편이다 노력보다 중요한 것은 없는 것 같다 겨울이다 보니 주로 실내에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현재 평균 드라이브 거리가 약 280야드 정도 되는데 거리를 늘리기 위한 하체 근육을 강화하는 웨이트 트레이닝에 힘을 쏟고 있다”며 “퍼트의 기복이 심한 편이라 퍼트 훈련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번 달 27일 미국으로 약 한 달간 전지훈련을 떠나는데 그 곳에서는 연습라운드를 통한 실전 감각을 키우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2020 시즌 김근태의 바람은 생애 단 한 번뿐인 ‘명출상’ 수상과 꾸준한 활약을 펼쳐 다음 해에도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약하는 것이다.

김근태는 “데뷔 첫 시즌이기도 하고 아직 경험이 부족한 신인 선수이기 때문에 큰 욕심 보다는 항상 배우는 자세로 임할 것”이라며 “하지만 최고의 루키를 상징하는 ‘명출상’은 꼭 차지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늘 그래왔듯이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나아가겠다”라는 김근태. 2020년 KPGA 코리안투어에서 그가 걸어갈 길을 지켜보는 것도 이번 시즌 흥미로운 관전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일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