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문화교류와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 문화향유권 증진

국립현대미술관, ‘제2회 주한외교단 국제문화교류 합동 워크숍’ 개최

장서연 | 기사입력 2019/11/28 [12:14]

국제문화교류와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 문화향유권 증진

국립현대미술관, ‘제2회 주한외교단 국제문화교류 합동 워크숍’ 개최

장서연 | 입력 : 2019/11/28 [12:14]
    국제문화교류와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 문화향유권 증진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28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18개국 주한외교단과 문화예술기관 4개, 10개 국제축제 추진위원회 기획자 등 총 32개 기관이 참여하는 `제2회 주한외교단 국제문화교류 합동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 공동 연수는 다른 국가들의 문화예술을 국내에 소개하고 주한외교단 문화담당자와 한국 문화예술인들이 다채로운 교류행사와 협력사업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해 국제문화교류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지난 4월에 열린 제1회 공동 연수에서는 국립중앙박물관 등 문화예술기관과 제주특별자치도 등 지자체의 문화예술 담당자 40여명이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협력사업 개발을 논의했다. 이를 통해 브라질 사진작가 주아오 파울로 바르보사는 제58회 탐라문화제를 계기로 한국과 브라질의 자연과 생활상을 브라질인의 눈으로 조명한 사진전 `한국 그리고 제주의 숨비소리 인 브라질’ 전시회를 개최했다. 예술경영지원센터는 주한폴란드대사관과 협력해 `서울아트마켓’ 특별전을 추진하는 등 새로운 국제문화교류 협력사업을 발굴했다.

이번 제2회 공동 연수에서는 ‘2019 한-덴마크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진행하고 있는 덴마크와 `2020-2021 한-러시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앞둔 러시아 등 주요 문화교류 협력국, 부산국제영화제와 광주 비엔날레 등 주요 국제축제 기획자, 예술의 전당과 세종문화회관 등 주요 문화예술기관 기획자들이 새로운 문화교류 사업을 진행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브라질과 덴마크, 헝가리 대사관 등의 주한외교단은 2019년 문화교류사업의 성과와 한국 기관과의 협력 경험을 공유하고 ‘광주 비엔날레’와 ‘자라섬 페스티벌’ 등 주요 국제축제 추진위원회도 해외 정부·기관과의 협업 사례를 발표하고 사업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공동 연수를 통해 주한외교단과 국내 문화예술기관 간, 국제 축제들 간에 새로운 사업과 행사들을 개발해 우리 국민들과 문화예술인들이 다양한 해외 문화를 접하고 우리 문화를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