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상품 밀수 단속’ 해양경찰, 루이비통 감사 마음 받아

장서연 | 기사입력 2019/11/28 [10:39]

‘위조상품 밀수 단속’ 해양경찰, 루이비통 감사 마음 받아

장서연 | 입력 : 2019/11/28 [10:39]
    ‘위조상품 밀수 단속’ 해양경찰, 루이비통 감사 마음 받아

 


위조상품 밀수 단속 분야에서 활약 중인 해양경찰청이 프랑스 명품브랜드 그룹 루이비통으로부터 감사의 마음을 전달받았다.

28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루이비통사 메이양 베이드 아시아·태평양 지식재산담당관 등 관계자 3명이 해양경찰청을 방문해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날 열린 감사패 전달식은 루이비통사가 자사 위조상품 밀수사범을 검거하는데 힘쓴 해양경찰에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6~10월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위조상품 밀수·유통·보관사범 10명을 검거한 바 있다.

또 정품싯가 500억원 상당의 위조상품 2만 여 점을 압수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메이양 베이드 지식재산담당관은“최근 유명상표를 도용한 가품 범람으로 상품 가치가 손상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며 “해양경찰의 강력한 단속활동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윤성현 수사정보국장은 “국내·외 기업들이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인력과 비용을 투자하고 있는 만큼 강력히 단속하겠다”며 “유통경로를 끝까지 추적해 엄벌하는 등 범죄행위를 근절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