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지진 발생 시, 학교 내 방송으로 자동음성 안내 받는다

울산·제주·경북 시도교육청과 직접연계를 통한 지진정보 신속전파 체계 시범구축

장서연 | 기사입력 2019/11/28 [10:37]

이제 지진 발생 시, 학교 내 방송으로 자동음성 안내 받는다

울산·제주·경북 시도교육청과 직접연계를 통한 지진정보 신속전파 체계 시범구축

장서연 | 입력 : 2019/11/28 [10:37]
    확장연계 시범서비스 개념도

 

 “지진발생, 지진발생, 학생들은 머리를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후 운동장으로 대피하기 바랍니다” 이제 지진 발생 시 학교 내 방송으로 자동음성 안내가 신속하게 지진정보를 전달한다.

기상청은 교육청과 직접연계를 통해 시범학교 총 27개소를 대상으로 ‘지진정보 자동 전달 서비스’를 구축해 오는 12월부터 시범운영 한다.

그동안 지진 발생 시 지진규모에 따라 지진재난문자 정보가 전달되었으나, 휴대전화 사용이 어려운 학교의 경우 별도의 정보전달 체계 마련이 시급했다.

이에 기상청은 확장형서비스를 개발해 교육청을 통한 시범서비스를 추진한다.

직접연계는 지진통보 즉시 기관별 연계시스템으로 지진발생 정보가 전달되어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한 방식이다.

현재 기상청은 30개 기관과 실시간 연계 중이며 직접연계의 대표적 사례로 2017년 11월, 포항 5.4 지진 발생 시 19초 만에 경기도 ‘지진정보전파시스템’을 통해 경기도 재난안전본부와 17개 소방서 등에 지진정보가 신속하게 전파된 사례를 꼽을 수 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그동안 지진 발생 시, 지진재난문자를 신속하게 전파해 국민의 안전을 지켰으나 휴대전화 사용이 어려운 학교와 같이 정보 전달 사각지대의 문제는 시급한 상황이다” 라며 “지난 2년간 정부 혁신 과제로 추진한 지진조기경보 발표시간 단축과 더불어 이번 유관기관과의 직접연계 서비스를 통해 학교에서도 지진정보가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전파 체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