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나성 청산성-부소산성‘ 연결 구간 성벽 ’확인

장서연 | 기사입력 2019/11/26 [12:19]

부여 나성 청산성-부소산성‘ 연결 구간 성벽 ’확인

장서연 | 입력 : 2019/11/26 [12:19]
    발굴 현장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부여군과 백제고도문화재단이 시행하고 있는 ‘부여 나성’의 북나성 구간 중 청산성-부소산성 연결 부분 성벽이 확인되어 오는 28일 오전 10시에 발굴현장을 공개한다.

부여 나성은 2015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 내에 있는 성으로 백제가 사비로 천도한 전후에 백제 사비도성을 보호하고 내·외곽의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 쌓은 성이다. 나성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는 1991년 동나성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이루어졌으며 그동안의 조사를 통해 동나성과 북나성 성벽의 축조 기법을 확인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북나성 일대에 대한 조사는 그동안 총 9차까지 있었는데, 지난 8월부터 시행한 조사 구역은 청산과 부소산성을 연결하는 성벽선이 지나갈 것으로 예측되는 해발고도 28m의 야산 북사면에 해당하는 곳으로 북쪽으로는 자연 하천이 동쪽에서 서쪽으로 흐르고 있는 지역이다. 이 구간은 기존 조사에서 성벽의 흔적들이 부분적으로는 확인되었는데,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그 실체를 확실히 확인했다.

청산성과 부소산성을 연결하는 성벽은 조사 대상지의 서쪽으로 구릉지와 평탄한 논 경작지가 연결되는 지점에서 확인됐다. 성벽은 자연암반을 L자형으로 깎은 후 전면부에 사각형으로 다듬은 석재를 켜켜이 쌓고 뒤에는 석재를 채워서 쌓은 형태였다. 확인된 성벽의 면석은 최대 10단, 높이 2.3m 정도이며 전면부는 모래와 점토를 번갈아가며 쌓은 뒤, 최상부에는 석재와 점토로 덮었으며 바닥에는 성벽을 견고하게 한 시설이 확인됐다.

한편 이 성벽에서 동쪽으로 연결되는 지점은 구릉이 돌출되는 지형으로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거기까지는 윤곽을 확인하지 못했다. 그러나 그간의 발굴조사를 통해 구릉 정상 일대에서는 성벽 석축부 일부가, 구릉 말단에서는 성벽 기저부 시설층 일부가 확인된 것으로 보아, 동쪽으로 향하는 성벽의 진행 방향은 돌출되는 자연 지형을 따라 구릉 말단부에 조성되어 비탈면을 따라 구릉 정상부로 이어져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정부혁신 과제의 하나인 부여 나성 조사를 체계적으로 진행해 그 원상을 복원할 수 있는 학술자료를 확보하고자 한다. 또한, 동아시아 도성사에서도 의미가 큰 백제 사비시기 도성제 구축 양상을 규명해 백제 왕도의 면모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