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섹소폰'에 취한 '가짜 인재영입' 논란과 국민여론과는 반(反)하는 '무늬'만 총선기획단

- 黃 대표, 끝내 작년 6.13 지방선거 결과로 시간을 되돌릴 작정인가 -

미디어저널 | 기사입력 2019/11/06 [17:19]

【새롬세평(世評)】' 섹소폰'에 취한 '가짜 인재영입' 논란과 국민여론과는 반(反)하는 '무늬'만 총선기획단

- 黃 대표, 끝내 작년 6.13 지방선거 결과로 시간을 되돌릴 작정인가 -

미디어저널 | 입력 : 2019/11/06 [17:19]

 

▲  '인재 영입'을 둘러싼 파행으로 위기에 봉착한 한국당    ©

 

 

자유한국당이 '인재 영입'을 둘러싼 파행으로 위기에 봉착했다.

 

우선 1차 인재영입대상중 제 1호로 알려진 박찬주 전 육군대장을 영입과 더불어 비례대표인 신보라 의원의 비서의 남편을 청년 인재로 받아들인 것에 대해 '세습 영입' 논란이 일어난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대선패배 그리고 작년 지방자치선거 전멸로 어느때보다 '육참골단'(肉斬骨斷: 자신의 살을 베어 내주고 상대의 뼈를 끊는다는 뜻)의 자세로 세대교체와 함께 시대정신을 이끌어갈 맞춤형 인물 교체가 이뤄져야 하지만 '무늬만 총선 기획단' 구성과 '가짜 인재영입' 논란으로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본격적으로 시험대에 올랐다.

 

특히, ‘공관병 갑질 사건’이 논란이 돼 명단에서 제외된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이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박 전 대장은 자신과 부인의 공관병 갑질 의혹을 처음 제기한 군인권센터 소장을 두고 “삼청교육대 교육을 한번 받아야 한다는 발언으로 '황교안호'(號) 한국당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말았다.

 

오죽했으면 5공 공안검사 출신이 5공 장군을 영입했다는 비판이 쏟아져 나오고 있겠는가.

 

이렇게 당원들마저 지도부의 '무사안일'을 비판하며 분노를 하고 있고, 이에 민주당은 한국당의 지리멸렬한 모습에 간간이 비판을 날리면서 표정관리를 하는 모습이다. 

 

마침내 여론의 뭇매를 맞은 한국당은 지난달 30일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을 발표하려다 보류하기에 이르렀다.

 

이번 총선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단연 ‘인적쇄신’이다. 그 여부가 총선 성패를 가름할 것이란 점에는 누구도 이견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인적쇄신도 인재도 전혀 찾아 볼 수가 없다. 황 대표의 사람 보는 눈이 웬지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실패를 그대로 답습하는 것 같아 석연치가 않다.

 

인재 영입 논란을 계기로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은 그간 한국당의 문제점으로 꼽혀온 지도부의 뒤떨어진 현실 인식과 황 대표의 ‘불통과 무능 리더십’이 재현되면서 그 동안 켜켜이 쌓여 왔던 의원들의 불만이 일순간에 수면 위로 표출된 것이다.

 

1차 인재영입 논란에 대해 '내부총질'이란 격한 단어까지 써가며 방어적인 모습을 보였던 황 대표는 문제가 커지자 박 전 대장 영입을 사실상 철회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지도부를 포함한 당의 전면적 쇄신 요구가 안팎으로 커지고 있어 급기야 황 대표에 대한'자질론'으로 불이 옮겨 붙었다.

 

'인재영입' 논란 뿐 아니라 이틀 전 출범한 '총선기획단' 인선 역시 영남권과 친박 인사·철새 인사라는 비판이 거세다.

 

실제로지난 4일 발표한 한국당이 임명한 12명의 총선기획단 위원 중 10명은 말 그대로 황의 사람들로 빼곡하게 다 채웠다. 그중에서 여성은 고작 1명뿐이고, 2030으로 대표되는 청년위원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한 명도 찾아 볼 수가 없다. 이는 민주당이 총선기획단을 구성하며 15명 중 여성 5명, 2030세대 4명, 원외 인사 7명을 내세운 것과는 완전 대비된다.

 

이날 임명된 인사들 12명 중 9명에 해당하는 박맹우·김선동·박완수·추경호·이만희·이진복·전희경 의원과 원외 인사인 원영섭 부총장, 김우석 특보로 이중 몇몇 인사는 당대표가 바뀔 때 마다 철새처럼 기웃거리며 자리를 차지 하거나 보전해온 적폐대상 인사들로 이들을 바라보는 국민은 한국당은 이제 더 이상 인재를 영입할 의지도 없을 뿐 아니라 개혁은 애시당초 물 건너 갔다고 여겨진다.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는 말 처럼 '무늬만 총선 기획단'으로는 내년 총선은 더 이상 기대 할 수가 없다.  

 

이처럼 여론과는 역주행하고 있는 한국당과는 달리 민주당은 공수처법에 반대하며 당의 견해와 다른 생각을 내보였던 금태섭 의원을 총선기획단 위원에 임명하는 과감성을 보여주고 있으니 첫 출발부터 절반이나 뒤쳐졌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하는 일 마다 국민 여론과는 역주행하고 있는 한국당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 된다.

 

정치개혁은 풀뿌리 민주주의의 원칙인 시민 자율성과 미래 인재의 양성이라는 본질로 돌아가야 한다.

 

국민이 바라는 인적쇄신이 아닌 적페인사와 철새 인사들끼리 모여서 마치 전리품을 나눠먹는 밀실 정치 행태로는 다가올 총선 결과 또한 지난 6.13 지방선거 시즌 2가 될 것은 불 보듯이 뻔하다.

 

정치개혁과 변화는 계파가 아닌 여론을 무서워 해야 하며, '섹소폰'이 아닌 자기 반성으로부터 시작 되어야 한다.

 

이제 더 이상 말하지 않아도 황 대표는 한국당의 시간을 지난 6.13 지방선거 실패 당시로 되돌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냉정하게 자문하고 현명하게 판단 하길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