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장애인선수들의 최대 스포츠 축제 열린다

10월 15일부터 서울특별시 일원에서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최

장서연 | 기사입력 2019/10/15 [09:25]

국내 장애인선수들의 최대 스포츠 축제 열린다

10월 15일부터 서울특별시 일원에서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최

장서연 | 입력 : 2019/10/15 [09:25]
    경기장 분포현황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며, 서울특별시·서울시교육청·서울특별시장애인체육회가 주관하는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맞잡은 손 하나로 열린 마음 미래로’라는 표어를 내걸고 15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서울특별시 일원에서 열린다.

선수부와 동호인부로 나누어 총 30개의 종목을 운영하는 이번 대회에는 절단 및 기타 장애, 시각장애, 지적장애, 청각장애, 뇌성마비장애 선수 등 선수단 8,978명이 17개 시도에서 참가한다.

 

서울특별시 내 총 12개 구와 타 7개 시도의 34개 경기장에서 대회가 펼쳐지며, 카누와 트라이애슬론은 10월 8일에 사전 경기를 진행한다. 또한, 농구와 휠체어럭비, 사이클 등 8개 종목은 10월 13일과 14일에 사전 경기를 진행한다.

골볼, 게이트볼, 농구, 댄스스포츠, 럭비, 론볼, 배구, 배드민턴, 보치아, 볼링, 사격, 사이클, 수영, 양궁, 역도, 요트, 유도, 육상, 조정, 축구, 탁구, 태권도, 테니스, 파크골프, 펜싱, 당구, 카누, 트라이애슬론, 슐런, 쇼다운

1981년에 시작한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그동안 우리나라 장애인 엘리트체육선수들이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최고의 무대로서 국내 장애인체육의 저변을 확대하고 장애인체육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격려를 이끌어냈다.

특히 올해는 역대 최다 인원인 8,978명이 참가하고, 해외동포선수단도 4개 종목에 총 23명이 참가한다. 또한, 전시종목으로 카누, 트라이애슬론, 슐런, 쇼다운 등 4개 종목이 신설되어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우수한 선수들이 선의의 경쟁으로 기량을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선수들의 모습은 우리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라며, “참가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공정한 경기, 꿈, 열정, 노력과 같은 스포츠의 소중한 가치를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대회 개회식과 일부 경기는 한국방송 2채널에서 녹화 방송된다. 경기 일정과 결과는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대회 관련 이야기와 뉴스 등은 대한장애인체육회 공식 블로그, 페이스북 등 누리소통망에서 만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