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최초의 태양탐사선 ‘파커’ 마침내 태양을 향한 대단원의 여정 시작

장서연 | 기사입력 2018/08/13 [13:00]

인류 최초의 태양탐사선 ‘파커’ 마침내 태양을 향한 대단원의 여정 시작

장서연 | 입력 : 2018/08/13 [13:00]

 

▲  인류 최초의 태양탐사선 ‘파커’ 마침내 태양을 향한 대단원의 여정 돌입  ©

 

태양계 모든 생명의 근원이자 중심체인 태양에 대한 인류의 대탐사를 위해 최초 태양탐사선 파커가 12일 우주로켓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 돼 대단원의 여정이 시작 됐다.

 

카운트다운인 “4, 3, 2, 1, 0…발사!”란 신호가 떨어짐과 동시에 인류 최초의 태양 탐사선 파커가 우리시간으로 일요일 오후 4시 31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안정적으로 발사됐다.

 

탐사선은 당초 하루 전날인 11일에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하루 연기됐다.

 

개발사업에만 무려15억 달러, 우리돈으로 환산하면 1조7000억 원이 투입된 태양 탐사선 파커는 인류 역사상 최초로 태양의 대기에 가장 가깝게 접급해 직접 탐사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오는 11월에 파커가 태양 가까이에 도착 후 접근한 뒤 수백 만도에 달하는 태양의 코로나층을 뚫고 표면에서 600만㎞까지 접근하게 된다.

 

특히 코로나가 태양 표면보다 수백, 수천 배 더 뜨거운 이유와 태양풍의 원인 등 지금까지 이론 영역에 머물러 있던 태양의 각종 미스터리를 풀 예정이다.

 

파커라는 이름은 60년 전에 이미 태양풍의 존재를 밝히며 태양 연구에 독보적 업적을 쌓은 우주물리학자 유진 파커 박사의 이름에서 따왔다.

 

향후 파커 탐사선의 일정은  태양궤도를 돌 때마다 점점 더 태양 속으로 다가간 후 2024~2025년에 3차례 최근접 비행 후에 그 임무를 다하고 태양 중심속 깊은 속으로까지 빨려들어가 소멸 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